2024영주 한국선비문화축제, 도시를 가득 채운 ‘선비의 신바람’
2024영주 한국선비문화축제, 도시를 가득 채운 ‘선비의 신바람’
  • 국제전문기자CB(특별취재반) 김지성 기자
  • 승인 2024-0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와 현대의 소통…선비문화도시 명성 ‘재확인’하며 마무리

4~6일, 선비촌, 소수서원, 문정둔치 등 각 장소에 맞는 프로그램 ‘한가득’ 채워져

대한민국 대표 정신문화축제 ‘2024영주 한국선비문화축제’가 지난 6일 폐막식을 끝으로 사흘간의 축제 일정을 모두 마쳤다.

지난 4일부터 ‘신바람 난 선비의 화려한 외출 2’를 주제로 열린 이번 축제는 소수서원, 선비촌, 선비세상, 문정둔치 일원에서 전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이번 축제 기간 영주시 곳곳은 선비문화를 직접보고 체험하려는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꾸준히 이어지면서 선비문화 도시 영주의 명성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축제 첫날인 4일은 영주시의 안녕과 평화를 기원하는 고유제를 시작으로 시민은 물론 관광객, 외국인 참가팀 등 500여 명이 다양한 선비복장으로 함께한 전국팔도 선비퍼레이드가 1.6km가량 이어지며 축제의 열기를 더했다.

특히, 문정둔치에서 진행된 개막식에서는 선비문화축제 주제공연, 교지전달 퍼포먼스에 이어 500여 대의 드론이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아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며 환호성을 자아냈다.

어린이날인 5일에는 궂은 날씨에도 △경북 도립국악단과 국악인 박애리의 공연 △이창호 국수의 지도대국 △핑크퐁과 아기상어의 댄스파티 △어린이 태권도와 합창단 공연 등 특별공연이 진행돼 가족 관광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축제 기간 소수서원과 선비촌 일원에서는 △전통놀이 △염색체험과 목공예 체험 △지역 특산물 플리마켓 △전통공연과 붐업 퍼포먼스 등이 진행돼 다채로운 즐길거리를 제공했으며, 선비세상에서는 △어린이 선비 과거시험 △열기구, 캠크닉 체험 등으로 활기를 더하며 지역민과 관광객이 하나 되는 어울림의 장이 마련됐다.

6일 폐막식에서는 선비&아트 공모전 시상식과 전설의 그룹 ‘아바’의 헌정그룹인 ‘아바걸스’ 등의 축하공연으로 흥겨운 무대가 펼쳐져 관람객들이 마지막까지 축제를 함께 즐겼다.

박남서 영주시장은 “영주 선비문화축제는 과거와 현재가 소통하는 세계적으로도 보기 드문 정신문화 축제라고 자부한다”며, “이번 축제에서 시민과 관광객 모두 풍성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기며, 현대적 의미의 선비정신을 새롭게 정립하는 소중한 시간이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주 한국선비문화축제’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정신문화인 선비정신을 되새기고 전통문화의 소중함을 일깨우기 위해 2008년부터 개최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