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 일본 독도영유권에 대한 부당한 주장 즉각 철회 촉구
이철우 경북도지사, 일본 독도영유권에 대한 부당한 주장 즉각 철회 촉구
  • 국제전문기자CB(특별취재반) 김지성 기자
  • 승인 2024-0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일 외무상 망언 규탄 성명

경북도는 30일 일본 외무대신이 국회 연설을 통해 대한민국의 영토이자 경상북도 관할지역인 독도에 대해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매년 반복되는 일본 정부의 독도 영유권 억지 주장에 대해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대신은 30일에 열린 정기국회의 외교연설을 통해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해 또다시 왜곡된 영토 인식에 입각한 부당한 주장을 했다.

이에 대해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30일 성명서를 통해, “일본 외무상의 매년 이어지는 독도 영유권 억지주장을 즉각 철회“ 하고, “미래지향적인 협력 관계 구축을 위협하는 명백한 도발행위에 대해, 독도를 관할하는 도지사로서 전 도민과 함께 단호히 대응할 것“ 임을 천명했다.

또한, “일본은 매년 반복되는 역사 왜곡과 독도 불법 침탈 시도를 버리고, 미래지향적이고 상생 발전하는 관계 회복을 위한 역사적 책무를 다하고, 세계평화를 위한 결단에 앞장설 것을 촉구“ 했다.

(규탄 성명서 전문)

1. 일본 외무대신이 국회 외교연설에서 독도의 영토 주권에 대해 부당한 억지 주장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

2. 미래지향적인 협력 관계 구축을 위협하는 명백한 도발행위에 대해, 경상북도 울릉군 독도를 관할하는 도지사로서 전 도민과 함께 단호히 대응할 것을 천명한다.

3. 일본은 매년 반복하는 왜곡된 역사인식과 독도 불법 침탈 시도를 버리고, 미래지향적이고 상생 발전하는 관계 회복을 위한 역사적 책무를 다하고, 세계평화를 위한 결단에 앞장설 것을 촉구한다.

2024년 1월 30일

경상북도지사 이 철 우